jihyerouni님이 ‘책 선물 대신해드립니다’ 이벤트에 보내주신 사연입니다.

“자신보다는 두 딸을 더 많이 바라보고 사셨던 우리 엄마
자녀들 모두 결혼시키고 이제야 자신을 바라볼 틈이 있을까 싶더니 이젠 일하며 아이 키우는 두 딸이 안쓰러워 언니와 저의 아이들을 돌보고 계십니다. 아픈 다리를 두드리면서도 온종일 아이들과 실랑이하는 엄마에게 감사하다는 말조차 해드린 적이 없었습니다.
미안하기도 하고, 너무 감사하기도 한 엄마에게 책이 전달되어 책 좋아하시는 엄마에게 기쁨의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
글 문혜정, 그림_문세웅 (문화다방)

책 만드는 딸과 그림그리는 아들이 함께 만든 에세이 그림책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는 엄마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어렴풋이 따뜻한 기억을 갖고 있는 외할머니에 대한 이야기 이기도 합니다.
나에 대한 이야기 이기도 하고, 여자에 대한 이야기이며 누구나의 이야기 이기도 합니다.
– 문작가

꽃보다 고운 어머니를 위해 작은 꽃과 함께, 책 선물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를 jihyerouni님의 마음마저 담아
보내드렸습니다.

doorbooks
작은 책방, 우리 책 쫌 팝니다. 사람들의 지식과 정보, 이야기와 노하우, 즐거움을 나누는 공간. 도어북스 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