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없는 거리에는 내가 할 일이 없어서
마냥 걷다걷다보면 추억을 가끔 마주치지
떠오르는 너의 모습…

텅 빈 거리 어느새 수많은 니 모습만…
가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