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2일, 98년 ‘무차별방송국’과 인연이 된 친구들과 만나다.
잊지않고 찾아주는 정말 고마운 친구들.

콧물 질질 흘리며, 친구들과 맥주 한잔, 커피 한잔..
그리고, 그 날의 추억 한잔 추가로 섞어 원샷~! 

“그날 못본 무차별방송국 친구들도 잘 있지? ^^ 사랑한다~♡ㅋㅋ “

2 comments

  1. 바쁨에도 불구하고 다들 시간내줘서 너무 고마웠어요.
    언제 또 이런 자리를 할지는 모르지만, 그 때도 꼭 나와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