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꾼 인터넷 – 다모폐인에서 풀스지기까지 [KBSi사보 창간기획]

신지선양의 초안을 감수하다.

드라마의 한 부분으로서의 인터넷의 역할은 더욱 커져가고 있지만, 현실은 그저 시청자엽서가 확장된 형태로서만 인식되고 있다. 소비자는 이미 변하고 있고, 방송 제작자나(제작자들중 몇몇은 이것을 알고 있는 듯 하지만) 회사차원에서 이것을 깨달아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들이 느끼고 있는 막연한 불안감과 위기를 헤쳐나가는 것은 힘들것 같아 보인다.

발행일
카테고리 미분류

글쓴이 남반장

#동네서점지도 운영자 | 1998년 인터넷 라디오 '무차별 방송국'을 시작한 이래, 15년 이상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