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연기자 [email protected] 2004년 11월 04일

냅스터 음악서비스가 단말기 속으로 들어갔다.

미국의 온라인 음악서비스업체 냅스터가 AT&T와이어리스 고객들에게 휴대폰으로 바로 음악을 다운로드하는 서비스 ‘냅스터 투 고'(Napster to go)를 시작한다고 C넷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유럽에서는 이미 독일의 T-모바일, 영국의 보다폰 등이 소규모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를 지난 여름부터 하고 있었다. 그러나 미국에서, 냅스터와 같은 유명 온라인 음악업체가 이동통신사와 손잡고 모바일 음악서비스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그동안 AT&T와이어리스도 자체 음악서비스인 ‘엠모드 뮤직 스토어’를 하고 있었으나 휴대폰으로는 음악 검색 및 구입만 가능하고 다운로드할 수는 없었다. 이번에는 미국 디지털 가전업체 오디오복스(Audiovox)의 스마트폰 SMT5600(149.99달러)을 전용폰으로 사용해 직접 다운로드할 수 있게 했다.

○ SMT5600 단말기에는 윈도 미디어 플레이어 10 모바일 버전이 들어가 있다. 플래시 메모리 용량은 28.5메가바이트(MB)로 6곡 정도만 저장할 수 있지만 용량은 128MB나 257MB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가능하다. 월 14.95달러만 내면 무제한으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 냅스터의 크리스 고로그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에 시작하는 서비스는 일종의 시험서비스로 공식 출시는 올해말 냅스터 3.0 버전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원문 보기 :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128576&g_menu=020600

6 comments

  1. to_nera) 개인적으로는 메모리카드 방식을 선호하는 편이죠, 기본 플래쉬 메모리로는 기술의 속도를 따라가기 힘들죠. 밧데리 문제에 대한 요구도 많은 편인데… 태양열 충전식이나 만보계같은 방식이 나오지 않을까? 보조밧데리나 보조 충전기같은 방식이 나오겠죠? 요즘엔 전기가 안나오는 극한 상황은 별로 없는 편이니까 기술의 속도로 보자면 크게 걱정할 건 아닌듯 하기도 합니다. 휴대폰이나 PDA는 보조기구이기때문에 그런것 걱정 없으려면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시면… ^ ^;;

  2. 아아… 요새는 정말 성능이 조금 좋다 싶으면 가격이… (__
    사실은 그냥 작고 심플하고 기능 단순한게 제일 좋은데 말에요. (저처럼 기능 배우기 귀찮아 하는 사람들에게는 특히요)
    심플하고 단순한 모델은 요즘 들어 몇 가지 나오는 모양이지만 크기는 작지 않은 것 같아요.

  3. to_Zoe) 전 휴대폰은 전화만! 사용하는 편인데요. 그 나머지는 거의 PDA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휴대폰이 요즘 무지 커졌잖아요. 그렇다면 차라리 PDA폰이나 스마트폰이 훨씬 나을 듯 싶네요. 휴대폰이 작아야 휴대폰이지~~ ^ ^: 그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