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퍼붓듯 쏟아지다 갑자기 멈춘 수요일 오후.
문득 사무실에 혼자 있다가 카메라를 빼들었다.
남산쪽으로 나있는 커다란 창문으로 햇살이.
갑자기 눈부시게 들어왔기 때문에.
눈부신 하늘. 눈부신 나의 하루…
그리고, 당신도 눈부신 하루를 보내고 있나요?

단촐한 내 자리

비 갠 뒤 풍경

단촐한 내 자리

from my office

비 갠 뒤 풍경

from my office

비 갠 뒤 하늘

비 갠 뒤 풍경

비 갠 뒤 하늘

오른편으로 남산 from my office

비 갠 뒤 풍경

from my offic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