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티셔츠를 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남에서 친구를 기다리는 시간을 떼우려고 오랜만에 유니클로(Uniqlo) 매장을 찾았다.
가볍게 양말과 속옷을 몇 가지 고르고는 아쉬운 나머지 눈에 띄는 팩맨(Pack Man) 티셔츠 더미를 뒤적거렸다.

누군가 뒤적거리다 간 더미 속에서 오리인지 거위인지가 운동화를 신고 있는 그림이 판화처럼 박혀져 있는 단순한 하늘색 티셔츠가 눈에 밟혔다.
한참을 어슬렁어슬렁 뒤적뒤적 하다가 결국에는 하나 남은 듯한 그 티셔츠를 주워 들고 나왔다. 집에 와서 입어보니 마음에 든다.

유니클로 매장은 언제 들러도 기분이 좋다. 싸고 질 좋은 옷들과 뭔지모를 유쾌함을 준다.

발행일
카테고리 미분류

글쓴이 남반장

#동네서점지도 운영자 | 1998년 인터넷 라디오 '무차별 방송국'을 시작한 이래, 15년 이상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