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무슨… 말부터 해야할지 모르겠다.
니가 많이 힘들었다니까…
그래,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해.
내가 잘못했어.
그런데, 이건 정말 아닌 것 같다.
아니 나 너 이대로 지울 수 없어…
가슴이 메인 듯 이토록 아픈 것은
내가 그대를 너무 사랑했기 때문입니다.
가눌 수 없이 아픈 그리움이 밀려오는 것은
잊으려 해도 잊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by 윤미래

1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