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벅처벅

지난 밤에 새로 깔린 강변길을 걷는데
왠지 기분이 상쾌해졌다.

빨갛게 새로 깔린 바닥을 보면서 내내 걸었다.
피곤했던 머리속이 맑아지는 느낌…

처벅처벅

새로 깔린 길을 바라보며 걷다.

발행일
카테고리 미분류

글쓴이 남반장

#동네서점지도 운영자 | 1998년 인터넷 라디오 '무차별 방송국'을 시작한 이래, 15년 이상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