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방송의 위기, 경기 침체가 조금 더 앞당겼을 뿐

무소불위였던 전통적 매체인 신문, 방송이 미국발 경기 침체에 영향을 받아 파산 하는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이런 위기가 과연 단순히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 때문일까? 신문, 방송의 위기는 이미 예고돼 왔다.

추락하는 신문과 방송

각각 161년과 127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미국 신문 <시카고 트리뷴>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파산 위기에 놓였다… 미국 최고 권위의 <뉴욕 타임스>도 자금 경색과 수익 감소에 시달려, 본사 사옥을 담보로 2억2500만달러를 대출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출처: 한겨레)

단지 신문에게만 해당되는 위기는 아니다.  

NBC는 방송 시간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NBC는 광고 수입 감소를 상쇄하기 위해 내년 5억달러 규모의 비용 절감 계획을 세웠다. 이의 일환으로 지난주에는 직원 500명을 해고하기도 했다.

제프 주커 NBC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UBS 주최로 열린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사업 모델을 바꾸지 않는다면 우리는 자동차 회사나 신문사처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출처: 이데일리)

미국이 그렇다면, 한국의 사정은 어떨까?

지난 6일 한국방송광고공사(이하 코바코)가 발표한 10월 방송사별 매출액에 따르면 총 광고신탁액은 188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348억)에 비해 465억원이 줄었다. 방송사별로 MBC가 약 179억원, SBS는 약 139억원, KBS 2TV는 약 73억원이 각각 줄어들었다. (출처: 아시아경제)

신문, 방송 위기는 경기 침체 탓?

광고 수익이 감소하는 이유는 모두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기업들이 광고비 집행을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한국인의 희망’인 국내 방송사가 이런 상황인데, 신문사는 더 말할 것도 없다.  신문 방송의 광고가 위기라면 케이블, 잡지, 인터넷 등 광고로 먹고 사는 타격이 훨씬 클 것이다. 하지만, 경기 침체로 모든 탓을 돌리기에는 먼가 석연치 않다.

기업이 아무리 적자가 나도 광고를 하지 않을 순 없다. 광고를 한 만큼 제품이 팔린다면, 그 만큼 효과가 있다면 광고를 줄일 바보가 어디 있겠는가? 그 만큼 신문, 방송의 광고비에 거품이 많았단 얘기다. 전통적인 매체의 위기에는 이유가 있다. 신문, 방송의 위기의 징후들을 정리해 보았다.

신문, 방송 위기의 징후들

신뢰도의 급격한 하락

지난 10년 동안 전통 매체의 영향력 감소세가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 신문과 TV의 신뢰도는 1990년대를 기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언론재단의 수용자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문의 신뢰도는 1998년 40.8%에서 2006년 18.5%로 떨어졌다. TV가 신문보다 높은 신뢰도를 보이고 있으나 신문과 방송 모두 동반 하락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구독률, 시청률의 하락

1990년대 말부터 신문 구독률과 TV 시청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가구당 신문의 구독률은 1998년 65% 수준에서 2006년 34.8% 수준으로 급격히 하락했다. 지상파TV 뉴스의 시청률은 1998년 47.9%에서 2006년 31.8%로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인터넷, DMB 등 뉴미디어의 부상

인터넷, DMB 등 뉴미디어가 부상하고 있다. 과거에는 신문, TV, 라디오 및 잡지 등을 통해 뉴스를 주로 습득해왔으나, 이제 인터넷이 가장 중요한 뉴스 습득 경로로 정착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한 뉴스 습득 비율은 2008년 현재 55.2%로, TV 36.1%나 신문 5.8%를 상회하고 있다. 2004년부터 4년 연속 증가세를 보인 인터넷 매체와 달리 TV와 신문의 경우 뉴스 정보 습득 비율이 점차 감소하고 있다.
하루 중 매체별 뉴스 이용 비율은 업무 시간인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인터넷을 통해 뉴스를 이용한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업무 외 여가 시간인 저녁 6시부터 밤 12시까지는 TV를 이용한다는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아침 6시부터 9시까지의 출근 시간에 주로 신문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방송 광고비 점유율 감소

광고 수주에 있어서도 전통 매체의 영향력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신문과 TV의 국내 광고비는 2002년 이후 3년 연속 감소하여 2005년 현재, 각각 11.5%, 9.2% 감소했다.
반면, 온라인, 케이블TV 등 신규 미디어 광고비는 2002년 4,195억원에서 2005년 10,599원으로 3년간 2.5배 증가했다. 2005년 온라인 광고비는 총 5,669억 원으로 전년 대비 44.4%의 고성장을 기록하며 케이블TV의 광고비 4,868억 원을 추월하기 시작했다. 2008년 3월에 지상파DMB 이용자 수가 1000만을 넘어섰으며, 2008년 5월에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가 1,500만명을 돌파했다. 이제 곧 IPTV의 상용화가 시작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