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작성 시각 : 2002.07.19 21:59:19    

부산에서 무차별의 후배들과 함께…

바다는 항상 그자리에 있었다. 앞으로도…
그래서 우리는 바다에 간다. 바다를 향해 간다.

BGM – 김광민의 ‘회상’  

* whoshe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5-22 05:4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