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가 미래다 – 퍼니플랜 남창우 대표] ‘디지털 사랑’이 평생의 ‘업’으로

『이제 독립잡지 발행자들은 물론 독특하고 차별화된 전자책 콘텐츠에 목마른 독자들에게도 희소식이 생겼다. 머지않아 국내의 절판된 독립잡지들이 오래된 소스를 복원하거나 종이책 스캔부터 재편집 및 전자책 변환까지 필요한 모든 과정을 무상으로 지원받아 전자책으로 새롭게 부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퍼니플랜 남창우 대표는 “현재 나만의 잡지(zine)를 만들고, 이를 서로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인 스마트폰 앱 ‘진크리에이터(www.zinecreator.com)’와 웹 서비스 ‘픽스토어(www.pixto.re)’를 개발하고 있다. 사람들을 서로 연결해 공유하는 가치를 만들고, 이를 통해 감동을 나누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사명으로 해서, 모든 직원이 행복한 회사를 만드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역설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