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저널 인터뷰) ‘디지털 사랑’이 평생의 ‘업’으로

[창조경제가 미래다 – 퍼니플랜 남창우 대표] ‘디지털 사랑’이 평생의 ‘업’으로

『이제 독립잡지 발행자들은 물론 독특하고 차별화된 전자책 콘텐츠에 목마른 독자들에게도 희소식이 생겼다. 머지않아 국내의 절판된 독립잡지들이 오래된 소스를 복원하거나 종이책 스캔부터 재편집 및 전자책 변환까지 필요한 모든 과정을 무상으로 지원받아 전자책으로 새롭게 부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퍼니플랜 남창우 대표는 “현재 나만의 잡지(zine)를 만들고, 이를 서로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인 스마트폰 앱 ‘진크리에이터(www.zinecreator.com)’와 웹 서비스 ‘픽스토어(www.pixto.re)’를 개발하고 있다. 사람들을 서로 연결해 공유하는 가치를 만들고, 이를 통해 감동을 나누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사명으로 해서, 모든 직원이 행복한 회사를 만드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역설했다.』

남반장님이 작성

#동네서점지도 운영자 | 1998년 인터넷 라디오 '무차별 방송국'을 시작한 이래, 15년 이상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