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2.0 서비스로 GPS 기능이 있는 사진기나 단말기로 찍은 사진을 올리면 자동으로 지도위에 나타나게 된다.
KT의 Where2.0은 참신한 시도로 보이나 이런 KT의 시도는 단지 기술적인 테스트 수준에서 끝나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지속적인 서비스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머~언듯… ;;

서비스 자체는 구글맵스의 매쉬업 서비스류와 비슷하다. 약간의 신기술, 동영상 업로드 기능과 VR 기능을 덧입혔다. 새로울 것은 별로…

▲ 나만의 추억이 담긴 사진이나 동영상을 올리면, 나만의 이야기 지도를 만들 수 있다.

→자세히보기: 세계일보 [동영상]”나만의 추억이 담기는 세상의 유일한 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뜰”이란?

KT의 Where2.0 초기 서비스 브랜드로 베타 서비스 중이다. 모든 사람이 뜰을 소유하여 그 뜰(맵)에 자신만의 스토리를 심고 가꾸어 외부에 자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www.uccddle.com

10 comments

  1. 요새 이런 서비스가 슬슬 봇물처럼 나오는군요.^^
    구글맵 API를 이용해서 지도와 사진…그리고 이야기를 올릴 수 있는 곳도 있습니다. rainystar.tistory.com에 샘플 지도를 퍼다가 놨구요. 이건 http://www.tryvel.com에서 퍼온 지도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