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년산 RF 카메라 leitz minolta CL을 구매하고 첫번째 롤을 떨리는 가슴으로 찍어봤다.
완전히 망칠 줄 알았던 24방짜리 필름을 그래도 반은 건져서 다행이다. ^ ^

사진을 집에 있는 복합기 스캐너로 스캔을 했더니 사진을 그대로 보여줄 순 없지만,
필름 때문인지 사진은 약간 푸른 빛으로  분위기 있게 잘 나와서 기분이 좋다.
아직은 불안하지만, 이번에는 ISO 100 으로 찍어봐야 겠다.

나의 첫 번째 사진기 컴팩트 라이카, 라이츠 미놀타 CL
아날로그만의 재미, 필름만의 느릿한 기다림의 설레임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촛점이 잘 안 맞았지만 분위기 있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다란 캐릭터 풍선이 아직 공기가 들어가는 중인지 고개를 푹 숙이고 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합운동장 외벽에 걸려있는 재활용 플라스틱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촛점이 맞은 종합운동장, 바닥이 짙은 푸른색으로 분위기가...

서울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8 서울디자인올림픽에 다녀왔다.
leitz minolta CL + Voigtlander PII 35mm/f 2.5
FUJI ISO 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1m 거리의 렛츠비에 촛점을 맞추었더니, 그 뒤의 배경도 선명하게 나와서 원근감이 사라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