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는 피파의 공식 파트너다.
150여일을 남기고 있는 독일 월드컵 2006.

포털과 언론사 등의 온라인 미디어들이 월드컵 대목을 노리고 월드컵 마케팅과 웹사이트 구축에 한창이다. 이번 월드컵은 포털과 각 언론사닷컴이 미디어로서의 자존심을 겨루는 무대가 될 듯 보인다.

보도 기사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야후 월드컵 특집’ 페이지의 경우 월드컵 기간동안 3억 300만 페이지뷰라는 큰 호응을 기록한 것. 그 해 4월 1천 700만명이던 회원수는 월드컵이 시작되기 바로 직전 월 신규 회원이 2∼3배 늘어난 100만명까지 증가”했다고 한다.

각 포털의 짝짓기와 언론사의 월드컵 웹사이트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 싶어 정리를 해 보았다. 각 포털사와 언론사의 웹사이트를 보면 각각 나름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아마도 D-100 을 지나 D-50정도면 그 특징들이 더욱 분명해 질 듯 보인다.
누가 월드컵 특수의 승리자가 될 것인가?

▼ 주요 포털

야후코리아 – 피파(FIFA) – 한국방송공사 / http://fifaworldcup.yahoo.com/06/kr/
다음커뮤니케이션 –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 후원사 계약 / 2006독일 http://sports.media.daum.net/wc2006/
NHN의 네이버 – 붉은 악마 / http://news.naver.com/sports/worldcup.nhn
엠파스 토탈사커 (서형욱 해설 위원을 영입) / http://totalsoccer.empas.com/
파란 독일!2006 / http://news.paran.com/sports/go2006/

▼ 주요 신문사닷컴

조선닷컴 어게인2002 / http://www.chosun.com/se/krsoccer.html
조인스 2006 독일로 가는 길 / http://ilgan.joins.com/worldcup2006/kor.html
동아닷컴 /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