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 유하
주연 : 권상우, 이정진, 한가인, 김인권, 박효준
제작년도 : 2004
개봉일 : 2004년 01월 16일
공식홈페이지 : www.maljuk.com , www.maljukschool.com

열혈범생, 악명 높은 정문고로 전학 오다!
1978년 말죽거리의 봄, 땅값이 오를 것이라는 어머니의 성화로 현수는 강남의 명문이라는 정문고로 전학 온다. 하지만 정문고는 선생들의 폭력과 학생들간의 세력다툼으로 악명 높은 강남의 문제학교다. 전학 온 첫 날부터 복장검사에 걸려 야구빳다에 두들겨 맞은 현수는 정문고에서 지낼 날들이 막막하다. 우연히 농구시합에 끼게 된 현수는 팀을 승리로 이끌고, 이를 계기로 학교짱 우식과 친해진다. 게다가 똑같이 이소룡 열혈 팬임을 알게 된 현수와 우식. 둘은 금세 죽고 못사는 친구가 된다.

내가 아주 어렵게 이루려 했던 걸, 녀석은 너무 쉽게 얻었다.
하교길 버스를 탄 현수와 우식. 둘의 눈에 동시에 들어온 그녀는 ‘올리비아 핫세’가 틀림없었다. 이웃여고 3학년 은주는 당대를 주름잡던 ‘올리비아 핫세’와 꼭 닮은 외모로 현수와 우식의 마음을 동시에 사로잡는다. 다정하고 자신과 말이 잘 통하는 현수, 자신과 모든 게 다르지만 거세게 다가서는 우식. 은주는 현수의 마음을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우식의 남자다움에 빠져든다.

대한민국 학교 좆까라 그래!
은주에 대한 짝사랑으로 힘겨워하는 현수. 하지만 학교짱 우식과 모범생 은주의 만남은 처음부터 삐걱거린다. 타고난 우식의 바람기 때문에 힘겨워하는 은주를 위로하면서 둘 사이에는 미묘한 감정이 생기고, 현수는 새로운 기대감에 설레 인다. 한편, 학교짱 자리를 놓고 세력다툼을 벌이던 선도부장 종훈과 우식. 종훈은 비겁한 방법으로 우식을 꺾고, 짱을 빼앗긴 우식은 그대로 학교를 떠난다. 우식이 떠나고 학교짱에 오른 종훈, 선생들의 비호까지 뒤에 엎은 채 극악스런 행동은 점점 심해져만 간다. 우등반에서 열반으로의 강등, 종훈 세력의 괴롭힘, 점점 더해가는 선생들의 폭력과 편애는 현수를 궁지로 몰아간다. 은주 또한 우식을 택하자 현수의 분노는 결국 폭발한다. 밤새워 연습한 쌍절곤을 가슴에 품고 현수는 학교옥상으로 향하는데….

* whoshe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4-05-22 05:45)

1 comment

  1. 말죽거리 잔혹사 처음느낌은 용두사미, 예술영화 흉내를 내는지 제목처럼 그리 액션영화다운 마무리는 되지 못했다. 어사미사 '인생이 다 그렇지' 하는 듯 마무리는 여운을 남기면서 관객의 상상에 맡겨 버린다. 액션영화는 모름지기 시작과 끝이 명쾌해야 하는 법인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