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트루맛쇼'의 한 장면
영화 '트루맛쇼'의 한 장면이다. 무대는 식당, 잘 차려진 것은 밥상만이 아니다. 그 식당 안에는 수십 대의 몰래 카메라가 설치 되어 있다. @movie.naver.com
영화 '트루맛쇼' 소개 전단 @대학로CGV
영화 '트루맛쇼' 소개 전단 @대학로CGV
영화 '트루맛쇼' 소개 전단 - 뒷면 @대학로CGV
영화 '트루맛쇼' 소개 전단 - 뒷면 @대학로CGV

지난 글에서 이미 ‘트루맛쇼’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을 영화도 보기 전에 올렸었다.

대학로CGV에서 개봉한 첫 날, 먼 길을 마다하고 찾아가 후원하는 기분으로 갔다가 한바탕 웃고 나왔다. 어떤 블랙코미디도 이처럼 씁쓸한 기분을 느끼게 할 수 있을까?

무대는 식당, 잘 차려진 것은 밥상만이 아니다.

그 식당 안에는 수십 대의 몰래 카메라가 설치 되어 있다. 연예인 2명이 준비됐다. 그들은 이제 곧 무엇을 먹게 될지 모른다. 하지만, 그들이 상상 그 이상의 것을 먹게 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연예인들은 자기들이 가 본 음식점 중 가장 맛있는 단골집이라고 소개한다. 그 때, 주방 안에서는 주방장도 처음 만들어 보는 음식이 ‘제조’되고 있었다…

삶에 지쳐 웃음을 잃은 그대에게 강력 추천하는 바이다! 🙂

TV맛집의 나쁜 사례들?
[미디어투데이] ‘트루맛쇼’의 몰카, ‘캐비아삼겹살’사기극 진상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