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어제 들은 말2어제 들은 말 아직 임진아 글, 그림 (우주만화)

말을 하지 않을 때
내가 내게 하는 말이 들렸습니다

아무말도 하지 않을 때 들렸던 문구들.
‘내가 내게 하는 말’은 종이 일기장처럼 사적이고 내밀하다.

한 컷의 그림과 한 줄의 문장이 전부인 열네 페이지의 얇은 책.

마지막 장을 덮을 때 ‘다 읽었어’라는 말보다

‘나도 그래요’라고 대답하고 싶어지는 그런 책.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