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진을 만드는 내 안의 3박자
강신장은 오리진을 만드는 내 안의 3박자로 Soul, Mix, Touch를 꼽았다. 오리진을 만들기 위해 나 안의 상상력을 높게 발휘하고 융합시키며, 세상과 나누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라고 말한다. @쌤앤파커스
오리진을 찾아내는 사랑의 3자매
강신장은 오리진을 찾아내는 사랑의 3자매로 Love, Pain & Joy, Slow를 꼽았다. 오리진을 찾기 위해서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능력, 검은 연기를 향기로 바꾸는 능력을 기르고, 삶의 기어를 슬로에 맞추라고 말한다. @쌤앤파커스
오리진을 선사하는 감각의 3국지
강신장은 오리진을 선사하는 감각의 3국지로 Time & Place, Concept, Story를 꼽았다. 오리진이 되기 위해 시간과 장소에 맞는 가치를 선사하고, 엉뚱하며 가치있는 컨셉과 심금을 울리는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쌤앤파커스
오리진에 이르는 9가지 열쇠
강신장은 오리진에 이르는 9가지 열쇠를 3박자, 3자매, 3국지로 정리했다. 또한, 오리진의 힘은 '집중력'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쌤앤파커스

오리진이 되라‘의 저자 강신장

은 26년 삼성에서 근무한 삼성맨이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CEO들을 대상으로 인문 및 시사 동영상 강좌를 제공하는 ‘SERICEO‘를 만든 주역이기도 하다. ‘SERICEO’의 동영상 강좌는 5분 짜리 내용 안에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엑기스만을 잘 축약해서 전달하고 있다. 이런 그 이기에 공한 기업이나 사람의 사례들을 소개, 분석함으로써 아주 쉬운 문체로 ‘오리진(ORIGIN)’이 되기위한 기술을 잘 정리하고 있다. 각 장마다 앞에 나오는 시와 중간에 곁들여진 격언들은 주제를 상징적으로 설명하고, 적절하게 쉼표를 찍어 주며 읽기 수월하게 구성했다.

‘오리진’이란?

 

강신장의 오리진이 되라
강신장의 오리진이 되라 책 표지 @쌤앤파커스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창조하는 사람이다. 이 책은 이런 사람이 되기 위한 기술을 가르친다.  대기업의 직장인으로서 그리고 현재 기업의 수장으로서 성공의 길을 걸어온 그이기에 많은 경험들과 지인들의 리스트는 화려하다. 이러한 경험과 지인들의 사례는 종종 자기 계발서의 한계를 보여준다. 몇몇은 동의할 수 없는 것들이 있고, 주제에 짜맞추려 한면만 부풀려지거나 한 부분이 있는 듯 하다.

하지만, 책 안의 많은 사례들을 키워드 삼아 인터넷 검색으로 좀 더 많은 자료를 찾아 본다면 도움이 될 만한 공부가 될 것 같다. 나도 시간이 나는 대로 틈틈히 이 안의 사례들 그리고 다른 사례들을 좀 모아 공부를 해보려고 한다.

‘오리진’이 되기 위한 창조의 기술은?

이 책 안에서 설명하고 있는 ‘오리진’이 되기 위한 기술은 위에 그림과 함께 설명을 달아 놓았으니 참조하기 바란다.

  1. 오리진을 만드는 내 안의 3박자로 Soul, Mix, Touch를 꼽았다. 오리진을 만들기 위해 나 안의 상상력을 높게 발휘하고 융합시키며, 세상과 나누고자 하는 마음을 가지라고 말한다.
  2. 오리진을 찾아내는 사랑의 3자매로 Love, Pain & Joy, Slow를 꼽았다. 오리진을 찾기 위해서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능력, 검은 연기를 향기로 바꾸는 능력을 기르고, 삶의 기어를 슬로에 맞추라고 말한다.
  3. 오리진을 선사하는 감각의 3국지로 Time & Place, Concept, Story를 꼽았다. 오리진이 되기 위해 시간과 장소에 맞는 가치를 선사하고, 엉뚱하며 가치있는 컨셉과 심금을 울리는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4. 오리진에 이르는 9가지 열쇠를 3박자, 3자매, 3국지로 정리했다. 또한, 오리진의 힘은 ‘집중력’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참고 링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