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배달, 신화같은 이야기가 실화라는 것을 믿을 수 없다.
단지 영화라면 이러한 감정을 느끼진 않았을 것이다.

강해지고 싶은 남자의 영화!
진짜 영화같은 실화.

2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