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만든 수출 상품 “여친소”를 보다.

감독 : 곽재용
주연 : 전지현, 장혁, 임예진, 김창완, 김수로
장르 : 로맨스
등급 : 15세 이상
상영시간 : 108분
제작년도 : 2004
개봉일 : 2004년 06월 03일
국가 : 한국
공식홈페이지 : www.yeochinso.com
………………………………..

뒤늦게 6월 5일 본 영화 리뷰를 하려고 하다니…
게으른 나를 탓해야 할까? (그렇지)

그날은 ‘어쨋거나’영화를 보고 싶은 날이었다. 혼자 가자니 좀 허전하고, 일단은 표를 2장을 끊었다. (아니, 인터넷 예매했다. ) 원생도 학생이니, L모 카드와 S모 카드를 활용, 2장에 9000원. ^ ^

일단 표 2장을 예약해 놓기는 하였는데, 같이 갈 적당한 사냥감이 없다. 여기저기 전화를 해본다. 전화를 받지 않거나, 지방에 가있거나, 역시.(남자하고는 보고싶지 않았건만… – – 😉

할 수없이 죽마고우놈에게 전화를 한다. – -; (대략 비참하다..)
다행히(?) 영화를 봐준댄다. – -; 배가 고파 저녁을 간단히 먹고, 집에서 잠시 쉬다가 Zoe공공둘 극장에 가서 여전히 어색한 ‘남자 둘이 영화보기’를 시도한다.역시 어색하다. T T;

여친소… 한마디로 한편의 광고를 보는 듯한 영화.
광고처럼 감각적인 영상에, 실제로 PPL로 도배를 했다. – -; 영화계에서 전지현이 이미 아주 잘 만든 고가의 상품이듯, 기업에게는 전지현 자체가 바로 광고판이다. 그녀가 걸어가는 길목 길목마다 광고의 발자국이 선명하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옵소서…

내용면에서야 비판거리가 한두가지겠냐만, 개인적으로 전지현을 2시간 가까이 전지현의 얼굴을 보는것도 행복한 일이기도 하지만, 이 영화가 해외 수출용으로 만들어졌다고 생각하니 한편 대견스럽기도 하다.

그래 돈 많이 벌어서 우리나라 좋은 나라 만들어줘~

※ 사진 : 전지현이 남친을 하늘나라로 보낸 후, 적의 처절한 응징 후의 피날레. 만화같은 장면이지만 멋지긴 멋져~

발행일
카테고리 미분류

글쓴이 남반장

#동네서점지도 운영자 | 1998년 인터넷 라디오 '무차별 방송국'을 시작한 이래, 15년 이상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2개

  1. 영화 잡지에서는 혹평 밖에 없더구랴..피피엘 광고로 도배했다고…
    '엽기적인 그녀'는 정말 좋았는데, 여친소는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구…
    암튼, 남자 둘이 영화봤다니 안타까운 마음 금치 못하겠구랴..
    종종 보셈. 친구.

댓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