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21 | 동네로 돌아온 동네책방

9월 11일자 한겨레21 레드기획 ‘힘내라! 동네책방’ 연재 첫 회 기사에 퍼니플랜의 <2017 독립서점 현황 조사> 자료를 인용해 소개해주셨네요.


대형서점에 밀려 사라지다 최근 일주일에 1곳씩 개업…개성 넘치는 문화 공간으로 20~30대 끌어들여

"어서와, 이런 고요는 처음이지?" 레드기획 '힘내라! 동네책방' 연재 첫 회 중에서 ⓒ 한겨레21 제1179호
“어서와, 이런 고요는 처음이지?” 레드기획 ‘힘내라! 동네책방’ 연재 첫 회 중에서 ⓒ 한겨레21 제1179호

대형서점과 인터넷서점에 밀려 설 자리를 잃어가던 동네책방의 부흥기가 온 걸까. 한동안 급격히 감소하던 동네책방 수가 최근 1~2년 사이 반등에 성공했다. 계간 <동네서점>을 발행하는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업체 ‘퍼니플랜’의 전국 동네서점 현황 조사에 따르면, 2015년 9월1일부터 2017년 7월31일까지 동네서점 277곳이 새로 문을 열었다. 이 중 20곳(7.2%)이 문을 닫아 현재 257곳이 운영 중이다. 통계에 잡힌 서점 가운데 올해 개점한 동네서점은 31곳이다. 일주일에 1곳씩 동네서점이 새로 생겨난 것이다.

새롭게 문을 연 동네책방은 살아남기 위해 다양한 변신을 시도했다. 소박하고 아날로그적인 분위기가 풍기지만 참고서를 팔던 옛날 서점과는 다르다. 흐름을 주도하는 건 술 파는 서점 ‘북바이북’, 그림책 전문 서점 ‘책방 피노키오’, 추리소설 전문 서점 ‘미스터리 유니온’, 고양이 전문 서점 ‘슈뢰딩거’ 등이다. 취향을 중요하게 여기는 20〜30대가 동네책방의 주 고객층이다.

동네책방은 한발 더 나아가 각 지역의 ‘문화·소통 거점 공간’ 구실도 톡톡히 한다. 대형서점에선 보기 어려운 다양한 독립출판 서적을 만나는 것은 물론 편안한 쉼터이자 독서모임, 낭독회, 저자와의 만남 등이 열리는 공간이 되기도 한다.

남반장님이 작성

#동네서점지도 운영자 | 1998년 인터넷 라디오 '무차별 방송국'을 시작한 이래, 15년 이상 웹서비스 기획자로 일해오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