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우리 술로 꽃피우다 by 김별 글 | 이경진 그림 (처음북스)

“서른에는 뭐라도 되어 있을 줄 알았다.”

그러게요. 저 역시 서른이 되면 무엇인가 되어 있을 줄 알았습니다. 열심히 공부해서 직장인이 되면 끝일 줄 알았는데, 직장인이 되어보니 더 열심히 일해야 하더군요. 다람쥐 쳇바퀴 돌듯 살다가 어느 날 문득 지나온 길과 앞으로의 길에서 머뭇거리는 게 서른의 공통점 같습니다.

『서른 우리 술로 꽃피우다』는 서른을 맞은 두 아가씨가 서른이 돼도 반복되기만 하는 일상을 걷어차고, 약(술)을 만들러 떠나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일상을 벗어나 새로운 것을 시도해 보는 것. 누구나 꿈꾸던 거잖아요. 두 아가씨는 누룩을 곱게 빚고 삭히는 과정에서 비로소 자신을 돌아보게 됩니다.

저는 이 과정을 서른의 우리가 읽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힘들게 지나온 길과 앞으로의 막연함 그 길목에서 누룩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또 다른 누군가의 과정을 지켜보며 공감하고 위로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가격 15,000원 | 자세히 보기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