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일 된 조카와의 토크

100일 된 아가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걸까? 벌써 말을 배운 것 보니 우리 집안의 피를 받아 천재인 듯. 말을 하긴 하는데 한국말이 아니라 외계의 방언을 하는구나. 참고로 딸이다.

귀여운 아기 조카

조카를 처음 봤을 때는 마냥 외계인 스러웠다. 태명은 ‘산’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성이 ‘남’이니까 남산? 지금 이름은 ‘남예온’이 되었다. 핏줄이라 생각해서인지 보면 볼수록 정이 든다. 아기라는게 하는 것 없이 누워만 있어도 그걸 바라보고만 있어도 참 재밌다. 사람들은 이렇게 아빠가 되나보다. 사진은 참 여자 아기스럽지만 머리가 좀 크다. 동영상은 모빌을 쳐다보면서 웃는 예온이를 볼 수 있다. 난… 귀여운 아기 조카 계속 읽기

성묘가는 길

설날, 가족들이 모여 성묘를 다녀왔어요. ^ ^그리고, 오는 길에 김치 생삼겹살을 먹고, 탐앤탐스 커피를 마시고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함께 보다. 우리 가족, 천년만의 풀코스 외식. 우리 가족 생애 최고의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