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골목길을 걷다가 발견하는 작고 아담한 그런 곳들이 있다.
어쩌다가 나도 모르게 자꾸 눈길이 간다면 한 번쯤은 꼭 들르게 된다.
그러다가 마음에 ‘괜찮네…’ 생각들게 되면 자꾸 가게 된다.

그렇게 자꾸 눈길이 가는 그런 곳이 ‘Coffee Zip’이다.
한 번쯤은 꼭 가고 싶은 커피집

‘동네 커피숍’이 뜬다
‘커피집’의 김재훈 사장 “차갑다고 차별화해서 몇
백원 더 받고…선택을 고민하게 만들기 싫었어요. “

동네사랑방 Coffee ZIP (커피집) “음료는 무조건 2000원.. 너무나 착한 가격이지요..”

coffee zip “이 집의 체인점을 내고 싶을 정도. 커피들의 맛 또한 어디 내놔도 빠지지 않을 수준에 정말정말정말정말 맛있는 과일쥬스들까지.”

갤러리 이미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