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문 by 안도현 (이야기가있는집)

“세상의 중심에서 이탈한 모든 별똥별들에게 바친다.”

시인 안도현이 3년 동안 트위터에 올린 글 1만여 개 중, 244꼭지를 뽑아 ‘잡문’이라는 이름으로 엮은 책입니다.

‘잡문’이라는 말조차 황송한 일 같다 말하는 시인이지만, 이 잡문들은 더할 나위 없이 분명 시이죠. 140글자로 한정된 글을 올려야 하는 트위터의 특성상, 어쩌면 시보다 더 함축적이고 상징적이며 은유적으로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너는 꽃이 피고 새가 울어서 봄이라지만
나는 이유 없이 아프고 가려워서 봄이다.”

시인의 잡문을 읽고 있노라면 순식간에 계절이 바뀌는 마법에 걸립니다. 그 속엔 봄이 있고, 여름이 있고, 가을이 있고, 그리고 겨울도 있으니까요.


가격 13,500원 | 자세히 보기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